로그인 회원가입

CSR 동향뉴스다양한 CSR 동향뉴스를 알려드립니다.

[뉴스] LG·한화 여수공장, 미세먼지 물질 배출량 속였다

  • 등록일2019.04.22
  • 조회수269
LG·한화 여수공장, 미세먼지 물질 배출량 속였다

- 광주·전남지역 화학 기업들, 대기오염물질 측정업체와 짜고 배출량 최대 173분의 1 축소 조작
- 4년간 235곳 1만3천건 넘어
- 환경부, 6개 업체 검찰 송치
- LG “시설 폐쇄”…한화 “소명할 것”


엘지(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광주·전남 지역 화학기업들이 4년 동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대기오염물질의 배출 측정값을 1만3천건 이상 조작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배출 허용 기준치를 최대 173분의 1 수준으로 축소한 엘지화학은 “관련 시설을 폐쇄하겠다”, 한화케미칼은 “검찰 조사에서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대기오염물질 배출 농도를 조작한 엘지화학 여수화치공장과 한화케미칼 여수1·2·3공장, 에스엔엔씨(SNNC), 대한시멘트 광양태인공장, 남해환경, 쌍우아스콘 등 6곳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화학기업을 대신해 대기오염물질 측정값을 거짓으로 꾸민 측정대행업체 4곳도 검찰에 넘겨졌다. 이들 업체는 여수산업단지 등에 있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235곳의 의뢰를 받아 측정을 대행하면서 2015년부터 4년 동안 총 1만3096건의 대기오염도 측정기록부를 조작해 허위로 발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측정대행업체의 자료를 분석해 배출 업체와의 조작 공모를 확인했다. 이들 대행업체는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NOx)과 먼지,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의 배출 농도를 조작해 실제 측정된 값의 평균 33.6% 수준으로 낮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엘지화학 여수화치공장은 측정대행업체 정우엔텍연구소와 공모해 주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물론, 기준치의 173배가 넘는 염화비닐 측정값까지 기준을 맞춘 것으로 조작했다. 이렇게 엘지화학은 149건의 측정값을 조작했다.

한화케미칼 여수공장도 정우엔텍연구소와 짜고 질소산화물 배출 농도를 실제 측정값의 절반으로 줄여 작성하는 등 측정기록부를 53건이나 거짓으로 작성했다. 한화케미칼은 실제 측정하지도 않은 결과값을 ‘정상’으로 측정기록부에 써넣기도 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기업 담당자가 측정대행업체 직원에게 메신저를 통해 측정값 조작을 요구한 내용 등을 확인했다.

엘지화학은 환경부 발표 직후, 신학철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신 대표는 “참담한 심정으로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모든 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관련 생산 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 위해성·건강영향평가를 투명하게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케미칼도 유감의 뜻을 밝혔으나, “공모 부분에 대해 담당자가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고, 증거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어 앞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 더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기사 출처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당기사 연결링크 (한겨레신문 제공)
이전글 [뉴스/기고] [뉴스] CSR포럼 ‘CSR과 Social Impact’를 주제로 기업, 정부, 민간이 함께하는 오픈 포럼 성료
다음글 [뉴스/기고] [뉴스] 반기문 "미세먼지, 중국과 책임공방보다 상호협력 필요"

목록으로